전남 화순 - 카페, cafe Y 496

2019. 2. 28. 14:33난장 리뷰/카페 리뷰


 처가가 같은 화순으로 이사를 한다. 새로운 집에서 청소를 하기 위해 모였다는 소식을 듣고 보성을 내려가는 도중 다시 돌아와 새로운 집으로 급하게 이동하였다.


잠시 일을 도와주고(? 거의 하는일 없긴 했지만) 점심도 얻어먹고, 그러다 처형네와 함께 가게 된 카페이다.


실은 이전에도 한번 찾아왔었는데, 만연산 뒤로 수만리에 위치해 있으며 무등산편백자연휴향림가는 길에 있다.


Cafe y496 - 외부

 이름이 참 특이하다. 왜 이런가 물어보고 싶었지만, 아직은 낯선 사람에게 무언가 물어보고 답을 찾아내는게 어색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곳 주소를 보니 안양산로 496 이네.


맞는지 모르지만 안양의 Y와 지번 496을 합하여 이름을 지은 것 같다.(단순하지만 이래서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


주차는 카페보다 조금 위로 올라가면 주차공간이 있으며, 그냥 봤을 때도 10대까지는 무난할 것 같았다.(주차공간 만족!)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18:56



카페는 2층에 있으며 1층은 다른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19:12



Cafe Y496 로고가 적힌 표지판.

이름도 좋고 다 좋은데, 저렇게 ' 이런 기호가 붙은건 조금 어렵다. 다르게 읽어야 하나 고민이 될 정도.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19:45



 오른쪽 계단에는 부근에 목장이 있어서 아니면 정말 양을 키우기 때문에 넣은지 모르겠지만 양들이 계단에 그려져 있다.

조금 멀리서 봐야 전체가 보인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0:04



 왼쪽 계단에는 카페로고가 새겨져 있다.

조금 단점이라고 느낀게, 계단 말고 휠체어나 어르신들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경사로 한쪽을 해놨으면 어쨌을까 싶더라. 그런 부분은 조금 아쉽게 느껴졌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0:15



 음식보관창고인가? 모를 가 건물이 옆에 있다. 어색할 법도 한데, 거부감없이 잘 어울려 보였다. 오히려 아무것도 쓰여있지 않았다면 보기 좋지 못했을 것 같다. 있어도 용인되는 그런 느낌?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0:24



 계단을 오르면 벽걸이 화분이 보인다. 진짜 화분은 아니지만 분위기는 좋아보인다.

선반이 꼭 밤에 화로를 피우며 불을 밝힌 듯한 것처럼 보이지만, 외관상 나쁘지 않다.

(솔직히 있어도 제대로 보고 지나가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싶기도 하다. 나는 사진을 찍으니 이곳 저곳을 다 살펴보기는 하지만...)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0:37



 전면은 특별한 특징이 없다. 창이 넓어서 창가에 앉은 사람에게는 넓게 뻥 뚫리게 보이는 정도?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1:06



Cafe y496 - 내부

 카페 내부에 들어서면 손님들을 위한 담요 구비되어 있다. 필요하면 알아서 가져가는. 하지만 구지 찾을 필요 없이 들어서자마자 보여서 편리한 점은 있어보인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1:39



 여기 가격표는 솔직히 말하면 착한편은 아니다. 비싸다 아주 많이.

에스프레소가 4,000원이다. 원두를 금으로 만들었나보다. 한잔에 들어가는게 약 7그램정도의 원두인데 이걸 4,000원 주고 마셔야 한다니. 아메리카노와 가격이 같다니. 이곳의 음료는 평균 5,000원 정도로 화순에서는 많이 비싼축에 속한다.


 쓰다보니 더 그러는게, 아이스는 왜 500원을 더 받지? 뜨거운 물에 에스프레소를 넣느냐, 얼름 물에 에스프레소를 넣느냐 차이에 500원이나 차이가 나다니. 뜨거운 물을 만드는데 돈이 더들까? 얼음 만드는데 돈이 더들까? 얼음 만드는데 500원이다 더 드는게 말인지 뭔지. 아 이건 개인 적인 혼잣말이다. 내가 카페를 하게 되면 뜨겁거나 차가운거 구분 없이 같은 가격에 팔거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1:51



 지난 번에는 이모님 혼자서 하시는 것 같던데, 두명이 하고 있다. 주말에는 손님이 좀 있어서 그런가? 우리가 갔었을 때도 3팀정도 있었으니.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2:03



 그외에 간식거리로 먹을만한 츄러스, 베이글, 와플 그리고 어느 카페에서나 보였던 저 노란 사과주스 등등등.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2:16



 아 이건 정말 궁금하던데. 처음엔 드라이 플라워인 줄 알았는데 또 만져보니 또 솔방울 같고. 가습기 역할하려고 하는 것인가? 쓰임새는 잘 모르겠다. 언뜻 봤을 때는 일부러 말리고 있는 것 같던데.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30 EV | 54.0mm | ISO-320 | 2019:02:17 13:22:31


 간식거리 가격표. 커피보다는 싸네. 보통 커피보다 비싸던데, 커피가 간식을 역전하는 광경을 보게 된다.

그리고 가지런히 정리된 키친.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2:40



 벽 한쪽에는 수만리 카페Y496 라고 모자이크된 글자들이 나열되어 있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3:06



밋밋해 보였을 모더리도 글자들을 모자이크하여 표현하였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3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3:25



 작은 전구들이 모여서 하나의 큰 전구를 만든 것처럼 보인다. 밝기보다는 인테리어에 더 신경쓴 전구로 보인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0.30 EV | 75.0mm | ISO-125 | 2019:02:17 13:23:59



 곳곳에 인테리어 전구와 밝기를 위한 전구가 사이사이 배열되어 있다.

카페 출입구를 바라보며 찍은 사진.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2.8 | 0.0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6:48



 위와 같은 사진인데, 넓게 찍어보았다. 아 그리고 사람이 있는게 차가워 보이지 않는 것 같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2.8 | 0.0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28:02



 창 밖을 바라보는 다정한 부부. 얼굴이 제대로 안나와서 그냥 올려본다.

따스한 햇빛이 테이블을 비추고 서로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부부가 맞겠지?)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2.8 | 0.00 EV | 51.0mm | ISO-100 | 2019:02:17 13:32:07



 최근에 가본 몇몇 카페에서는 마샬 스피커를 썼는데 여기는 JBL 제품을 쓰고 있었다.

하만 계열인데, 이제는 삼성거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예전에 밴드 했었을 때 JBL이라는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신뢰가 상당했었는데. 요즘도 그 정도의 신뢰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벌써 그것도 10년정도 됐구나.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5.0mm | ISO-250 | 2019:02:17 13:36:22



 아직은 추운 날씨이다 보니 밖에 나와 있는 사람이 없더라. 푸근해지는 날이 되어 밖으로 나오면 이런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상상해 보았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2.8 | 0.00 EV | 75.0mm | ISO-100 | 2019:02:17 13:46:36



 앗 화장실에는 타월이 준비되어 있더라. 이건 다른 카페와의 차별이 확실해 보인다. 보통 쓰고 있는 타월 한개만 놓는데, 이곳은 여러개가 구비되어 있고 한번 사용하고 바구니에 넣도록 되어 있어서 청결 부분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줄수만 있다면.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8.0mm | ISO-400 | 2019:02:17 13:48:54


 

 누군가의 명언이나 좋은 글귀등을 보다가 이런 그림을 보니 신선하기는 하더라.

화장실의 작은 배려가 웃음 짓게 한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8.0mm | ISO-500 | 2019:02:17 13:48:57



 곳곳에 보이는 숫자 모자이크. 이걸 여기서 만든건지, 만들어진 것을 사용한 건지는 알수가 없지만 생각보다 자주보였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8.0mm | ISO-200 | 2019:02:17 13:49:31



 카페의 중간 테이블. 손님이 있었다가 빠지면서 한컷.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50:00



 살짝 더 뒤에서 모르는 부부(?)의 뒷모습을 찍어 보았다. 이런게 조금 더 분위기 있어 보이는 것 같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2.8 | 0.00 EV | 28.0mm | ISO-100 | 2019:02:17 13:51:13





  



음료와 와플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내꺼. 레몬차는 와이프. 요즘은 따뜻한게 더 땡기는데 일도하고 식사도 바로 하고 오니 잠이 솔솔 오는 것 같아서 아이스로 변경. 근데... 잘 안먹어졌다. 


 다른 이유도 있을 수 있는데(배가불러서) 커피가 맛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정말 나랑 가장 잘 맞았던 커피는 웃기게도 조지아 고티카 에스프레소 액상 커피가 제일 맛있는 것 같다. 쓰지도 않고 진하지도 않고 탄맛도 없어서 가장 먹기 편한 커피랄까? 그대로 특색이 없어 보이긴 했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52.0mm | ISO-100 | 2019:02:17 13:24:24



 쓴맛은 아마도 탄맛이라고 여겨야 할텐데, 조금 애매한 맛이긴 했다. 로스팅 정도에 따라 신맛, 단맛, 쓴맛이 느껴진다고 하는데 단맛은 아닌데 쓴맛도 아니라면 신맛이 이러할까? 


 언제 제대로 한번 비교한번 해봐야지 안되겠다. 무튼 입맛에는 맞지 않더라.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2.0mm | ISO-160 | 2019:02:17 13:24:33



 이럴 때 한번씩 와이프가 시킨 음료에 눈을 돌리게 된다. 건강한 차같은 레몬티. 사진 찍는다고 또 돌아다니는 바람에 제대로 맛을 못봤다. 하지만 왠지 마셔보고 싶은 비주얼이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65.0mm | ISO-200 | 2019:02:17 13:24:40


 

 이건 조카가 선택한. 이름이 뭐지? 커피는 아닐텐데...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2.0mm | ISO-125 | 2019:02:17 13:24:42



 그래도 카페니깐 커피를 맛있게 보이게 찍어 보았다.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67.0mm | ISO-100 | 2019:02:17 13:24:53



 식사를 한 후에 주문한 와플이다 보니 손이 자주 안가더라. 그래도 끝끝내 다 먹고 갔다.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아니 맛이 없을 수가 없구나. 마무리는 울 와이프가 ㅎㅎ


SONY | ILCE-7M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44.0mm | ISO-100 | 2019:02:17 13:25:40




오늘은 화순 카페 Cafe Y 496에 대해 이야기 해 보았다.

커피를 되게 많이 좋아하는데 커피맛에 대해 고민해 본적이 없는 것 같다.

크게 탄맛이 많이 나는 걸 싫어하는 정도? 

하지만 애매한 맛을 표현하기에는 아직도 부족한 것 같다. 


커피 보다는 카페를 리뷰하는 나지만 커피맛을 알아야 이걸 제대로 설명해 줄 텐데.

보기만 좋은 카페는 정말 많은 것 같은데, 틈틈히 노력해서 맛도 함께 제대로 보장해주는 내용을 써보고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
도움말 Daum 지도